뉴질랜드이민성 발표 이민과 취업 성공률 통계자료

뉴질랜드이민성 발표
이민과 취업 성공률
통계자료

지난 칼럼에 이어서 뉴질랜드이민성
발표자료를 소개합니다

지난 칼럼에서는
2015년부터 18년까지, 뉴질랜드
전체 이민자의 성공비율과 기각비율
에 대해서 소개를 했으며, 이유와 원인에
대해서도 평가를 했습니다

예고한대로, 이번 칼럼은 뉴질랜드이민성
발표 WTR 통계와 투자이민 통계자료를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술이민에 대한 통계자료입니다

2016년 ~ 2017년 : 
12,106명 승인 / 2,382명 기각
승인율 83.56%

2017년 ~ 2018년 :
8,419명 승인 / 1,624명 기각
승인율 83.83% 

지난 칼럼에서 소개되어진 대로
승인률은 큰 변동은 없으나, 총 신청건수가
줄어들면서, 승인건수가 줄어들게 되었습니다

지난칼럼에서 원인을 분석한대로
뉴질랜드이민법 변동 요인이 가장 중요했으며
다른 분야보다, 특히, 기술이민 분야에
더 큰 작용을 하게 된것으로 보입니다
타 민족에 대비해서 상대적으로 한국인에게
유리하게 변경된 부분입니다


장기부족직업군 직종의 소개입니다
장기부족직업군은 여러 직종중 요리사가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2016년 ~ 2017년 : 
216명 승인 / 22명 기각
승인율 90.76%

2017년 ~ 2018년 :
245명 승인 / 17명 기각
승인율 93.51%

승인율을 보면, 놀라울만한 승인율입니다
장기부족직업군 조건만 만족한다면 신청과
동시에 대부분 발급된다는것을 알수 있습니다.




다음은 뉴질랜드투자이민
성공과 기각비율입니다
먼저 Investor 1 카테고리입니다
2016년 ~ 2017년 :
145명 승인 / 57명 기각
승인율 73%

2017년 ~ 2018년 :
166명 승인 / 49명 기각
승인율 74.29% 


두번째로 Investor 2 카테고리입닌다
2016년 ~ 2017년 : 
1,273명 승인 / 475명 기각
승인율 73.44%

2017년 ~ 2018년 :
860명 승인 / 321명 기각
승인율 70.88% 

뉴질랜드 투자이민의 숫자와 승인율은
동반자를 모두 포함한 숫자입니다.

뉴질랜드투자이민 금액이 상당하기 때문에
실제, 전세계에서 투자 금액이 제일 높은
편입니다.
Investor 1 카테고리가 약 한화 80억
카테고리2가 약 한화기준으로 24억 정도
되니, 다른 국가와 거의 비교불가 수준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숫자의 신청건수
가 있는것을 보면, 자산가들의 뉴질랜드선호가
어느정도는 신빙성 있는 사실로 보입니다
또한, 투자이민의 승인건수가
타 이민 카테고리에 비해서, 너무 낮아보이는
점도 특이한 현상입니다



WTR 도 어찌보면, 취업이민으로 볼수 있는데
취업이민 승인율이 90%가 넘는데
투자이민은 오히려 70%대인점을 보면
뉴질랜드만의 특이한 상황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지난번 칼럼에서도 분석했듯이
뉴질랜드는 미국과는 틀리게
자산가보다는, 능력있고, 활동력있는, 즉
실제적으로, 뉴질랜드 경제활동에
참여할 사람들을 선호합니다

이러한 정책은 여러 이민 정책에서 엿볼수
있으며, 현 뉴질랜드이민성 통계자료로도
확인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국내 이민을 고려하는 많은 분들의 경우,
정말 제한되고, 한정적인 정보로 인하여
미국을 선호하고, 뉴질랜드를 기피하는 경우가
많으며, 가치를 못알아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국내에만 국한된 현상중
하나입니다. 미국인이 오히려, 뉴질랜드로
이민을 하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아무래도, 국내에 합법적인
이주공사 대부분이 미국을 전문으로 다루고
있으며, 뉴질랜드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외교부에 등록된 이주공사가 극소수이기 때문에
홍보의 부족도 한가지 이유라 생각됩니다

미국이민의 경우, 대부분 외교부에 등록된
이주공사에서 진행이 되지만
뉴질랜드의 경우, 대부분 이민정보가
불법 무허가 업체인 여행사와 유학원에서
진행되어지기에 홍보의 부족뿐 아니라
전문성도 크게 뒤떨어지고 있으며,
고객의 안전장치도 거의 없는 안타까운
실정입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sit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