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이민 과 취업은 합법적으로 준비하여야 안전합니다.

뉴질랜드이민과 취업은
합법적으로 준비하여야 안전합니다.
뉴질랜드이민이나 취업을 진행할때, 
중요한 부분을 정리하여, 계획을 명확히 하고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것은 카페내의 여러 칼럼에서
소개했습니다.
구체적인 준비사항에 대한 세부사항은
카페내의 게시판을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뉴질랜드 이민 또는 취업 정보가
무허가 업체의 무분별한 정보로 인하여
혼동이 있고, 방향을 결정을 못하는
많은 분들을 보게 됩니다


뉴질랜드이민 이나 취업 희망자분들이 보기에
어떤 정보가 무분별한 정보인지 가려내기는 
쉽지 않을것입니다.

다만, 무허가 또는 무자격 업체인지는 바로
확인해 볼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에서는 해외이주알선에 대한 정보를
취급하는곳은 외교부의 "해외이주알선업" 에
반드시 등록을하고 허가를 받아야 하며

해외취업에 대한 정보를 취급하는곳은
고용노동부의 "국외유료직업알선업"에
반드시 등록을 하고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이에 따른 영업배상책임보험에 가입을 하여야
합법이며, 이외에는 모두 불법입니다.




이렇게 간단히 알아볼수 있음에도, 
이 부분을 부주의하여, 무허가 업체에서 상담을 받고
피해를 봤다고 호소하는 분들을 보면
솔직히 이해가 안갑니다.

국가에서 등록과 허가제도 와 배상책임보험을
의무화한것은 국가에서 개인을 보호하기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입니다.



 
뉴질랜드이민은 철저하게 뉴질랜드이민법에 
기초하여, 방향을 설정해야 합니다.

예를들어, 뉴질랜드유학후이민 이라고 하더라도
학교의 선정이 중요한것이 아니고
뉴질랜드이민에 어떻게 도전을 할것인지가
핵심인것입니다.

지난번 여러 칼럼에서도 뉴질랜드이민은
이민 > 취업 > 유학의 순서로 
중요도가 결정이 된다고 설명을 했습니다.

그러므로, 뉴질랜드이민성에서 발표한
뉴질랜드이민 점수표는 실상 뉴질랜드이민을
하는데 있어서 결정적인 역활을 합니다.


뉴질랜드이민을 준비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얻으면서,
현재 본인의 뉴질랜드이민점수가 
몇점이 가능한지
확인도 안하고, 또한, 뉴질랜드학업을 마치거나
취업을 통해서, 어떻게 이민점수를 획득할지
계획도 하지 않고, 뉴질랜드이민 관련
상담과 수속을 하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보게 됩니다.

이렇게 뉴질랜드이민을 준비하면
실패로 연결될수 밖에 없습니다.






뉴질랜드이민 점수표는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현재 뉴질랜드로 이민을 계획하지 않고
단순히, 유학이나 어학연수나
워킹홀리데이를 가는 사람들이
뉴질랜드에서 모든 학업을 마치고
한국으로 귀국시점에 
여학생들의 경우 80% 이상이 이민을 희망하고
남학생들의 경우 50% 이상이 이민을 희망한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민이 아닌 단순히 뉴질랜드로 가는
사람들도, 혹시 모를 미래를 대비하여
현재의 본인상황을 가지고
뉴질랜드이민점수를 산정하고, 앞으로
뉴질랜드에서 어떻게 학업을 하거나 취업을 할지
계획을 명확이 하고, 준비를 하는것이
시간적인면이나 비용적인 면에서 
많은 절감이 됩니다.






뉴질랜드이민이 아니더라도
어떤 일을 할때, 일반적인 계획보다는
명확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진행하는것이
그 일에 대해 성공을 할수 있는 확율이 높아지는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그런데, 구체적인 계획도 세우지 않고, 
뉴질랜드이민을 성공한다고 믿는 분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단언코, 그럴일은 없습니다.


구체적이고 명확한 계획을 세워야
뉴질랜드이민 이나 뉴질랜드취업
이 가능하게 됩니다.





어떤 분들은 누구의 말을 듣고 
또는, 무분별한 인터넷상의 정보를 가지고
뉴질랜드이민이나 취업이 
어렵다거나 쉽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뉴질랜드이민은 개인마다 많이 틀리며
뉴질랜드이민법상의 시기마다 많이 틀립니다.

실제적으로,
현재, 뉴질랜드이민성의 이민법상에
뉴질랜드이민이 가능할지 불가능할지는 모두
나와 있고, 앞으로, 뉴질랜드이민을 
하기위해서는 어떻게 준비를 해야 하는지 모두
나와있습니다.

이 부분을 개인이 알기가 어렵기 때문에

자격이 있는 사람이나 업체를 선별하기 위하여
국내에서는 외교부의 "해외이주알선업" 자격제도가
있는것이고
뉴질랜드에서는 뉴질랜드어드바이져라는
한국식으로 하면 "뉴질랜드이민법무사" 라는
제도를 두고 있는것입니다.

또한, 아무리 자격제도를 두었다고 해도
고객에게 손해가 발생을 할수 있기에
각 나라별로, 국가에서 인증하는
보증보험회사 즉, 한국은 서울보증보험회사의
영업배상책임보험 에 의무적으로 가입을
시켜 놓도록 강제를 한것입니다.
뉴질랜드도 이 제도는 마찬가지입니다.

이미 국가에서 최소한의 안전장치는
모두 해 놓았습니다.




또한,
한국의 외교부에 등록되어 있는
이주공사가 뉴질랜드에서 업무를 하면
한국보험의 적용을 받지 않아 고객을 보호할수 없으므로

고객의 보호를 한국내로 특정화 시킨것처럼
뉴질랜드이민회사도 한국에서 
뉴질랜드자격제도로 활동을 하지 못하게 했습니다.

즉, 한국에서 활동을 하려면, 외교부의
이주공사 면허를 획득하여야 하며
반대로, 한국의 이주공사가 뉴질랜드에 
활동을 하려면 뉴질랜드어드바이져 자격을 
획득하여야 합니다.

이외에는 모두 불법이며, 최종적으로 고객을
제도적으로 보호할수 없습니다.




최소한의 기본적인 사항은 확인을 하고
뉴질랜드이민 이나 뉴질랜드취업 관련 정보를
얻고, 준비하는것이 가장 중요한 첫발입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sit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