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장기직업부족군 헬스케어 JOB

뉴질랜드 대표적인 장기직업부족군 직업중의 하나인 헬스케어 분야 입니다.

뉴질랜드이민을 위한 선택중 괜찮은 직업분야중 하나 입니다.

뉴질랜드 각종 병원이나 뉴질랜드전체 지역에 걸쳐서

일반의사나, 조산사,간호사, 외과의사등등 36개가 넘는 직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Healthworkers needed now

It’s estimated we need 380 extra specialists every year to meet the OECD average by 2021. And we’ll need up to 25,000 more nurses by 2030.

With that sort of demand, there are plenty of opportunities. Check out the current healthworker opportunities on the skills shortages lists.

Remember – if your job is on either of the lists and you have the qualifications and experience to match, the work visa application process is more likely to be successful. And you may even be able to apply for a resident visa.

뉴질랜드 보도에 따르면 380명의 전문의와 25,000명의 간호사가 필요합니다.

An international workforce

You won’t feel out of place working in a New Zealand hospital or medical practice. That’s because overseas-trained professionals account for 41.5 percent of our total healthcare workforce, according to a Medical Council survey. Of the 14,400 doctors on the New Zealand Medical Register in 2014, over 44% received their primary qualification outside New Zealand.

약 41.5퍼센트의 외국인 종사자가 의료분야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14,400명의 의사들이 2014년까지 등록이 되었습니다.

뉴질랜드의료분야는 많은 수의 외국인 들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의료분야 전문 인력이라면 한번 도전해 보는 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sit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