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취업 성공담 IT 업체 김종인님 [뉴질랜드취업조건]


뉴질랜드취업 성공담
IT 업체 김종인님

뉴질랜드취업과 이민 성공담을 연속하여
소개하고 있습니다.
본인의 사례를 실제 공개하는 것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후배? 를 위하여
실제사례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종인님은 40대후반의 적지 않은 나이로
뉴질랜드 취업에 성공한 분입니다.
오클랜드 IT 업체중 하나인 Remarkit
에 취업을 하셔서
IT 테크니션 직위를 맡고 있습니다.

Bachelor IS 과정 Level 7
IT 학사학위 과정을 졸업하시고
취업에 성공한 사례입니다.

학교에 다니면서 컴퓨터 수리, 관리 등
트레이드미를 통해서 아르바이트를 찾았습니다.
잠시 한국인이 운영하는 컴퓨터 샵에서
일을 하였으며 지금은 Remakrit이라는 
회사에서 정식 취업이 된 상태입니다. 
저희들은 주로 정부 혹은 대기업을 상대로 컴퓨터
시스템 관리 및 컴퓨터 내/외부 세팅을
도와주는 일을 합니다.
뉴질랜드는 컴퓨터 백업, 세팅, 컴퓨터 업데이트를
저희 같은 회사에서 최신 컴퓨터 
및 부품 리스를 통해 주기적으로 합니다.

이 직업은 프로그래머 보다는 외국인으로서
하기에는 적합한 직업입니다.
왜냐하면 깊이있는 영어를 요구하지는 않습니다.

필자의 의견과 성공 노하우

김종인님 또한, 학업중 합법적인 파트타임
아르바이트를 통하여
, 컴퓨터 하드웨어에 관련한일을
하였으며, 결국 이러한 경험을 토대로
취업까지 성공한 사례입니다

IT 관련 업무는, 뉴질랜드에서는 오랜기간
부족직업군으로 분류되었을 만큼
구인 수요가 많은 직종입니다.
특히, 하드웨어쪽 관련 업은 영어능력이
다소 부족해도, 가능한 기능직이므로, 
상대적으로, 영어능력이 부족한
외국인에게 취업에
유리한하고 용이한 장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뉴질랜드는 부족직업군이
3가지로 분류가 됩니다.
장기부족직업군, 단기부족직업군, 캔터베리
부족직업군으로 분류가 됩니다.
이에 관련하여, 자세한 칼럼은 여러개의
칼럼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러한 부족직업군은, 과거로부터 이어져오는
직업군으로, 앞으로도 부족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유는, 뉴질랜드의 국토나 자원에
비하여, 인구가 너무 적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의 3배크기에, 인구는 500만도 채 안됩니다.
참고로 국내인구가 5000만명입니다.
또한, 땅이 크지만, 불모지가 많은
캐나다나 호주에 비하여, 국토 대부분이
살기 좋은 기후와 자연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단순 계산하기에는 어렵지만, 뉴질랜드에 비해
국내는 치열한 경쟁과
삶이 고단할수 밖에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선진국답게 출산율도 매우 낮습니다.
즉, 앞으로도, 구직 구인에 대한 수요는 많을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항간에 나도는 소문처럼
뉴질랜드 일자리가 없다, 태반이 백수다라는
말은 허황된 거짓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사람이 필요하다고 해도
능력이 안되는 사람을 채용할수 있는
회사는 세상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해당업무 능력이 안되는 사람을 채용한다면
오히려 회사에 손실을 가져오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국내도 마찬가지이며,
지극히 상식적인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뉴질랜드 취업에 관련된
정보는 이러한 상식이 통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미 지난 성공자들에 의하여 입증된 사실인만큼
뉴질랜드취업에 관련된 헛소문에 신경쓰기보다는
취업을하기 위해서 필요한
실제적으로, 구체적인 능력이 무엇이며
이에 따라, 내가 보완해야할 능력은 무엇인지
고민하고, 가능성을 타진해봐야 할 시점입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sit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