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취업 장기부족직업군과 캔터베리 부족직업군

뉴질랜드취업
장기부족직업군 과
캔터베리 부족직업군

뉴질랜드취업을 고민하는
분들에게
뉴질랜드 장기부족직업군은 실제보다 더
많은 의미로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뉴질랜드취업을 희망하는 분들에게는
장기부족직업군이라는 의미가
내가 해당 직업군에만 속해 있으면
뉴질랜드취업이 어렵지 않게 된다고 
오해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많은 분들이 뉴질랜드취업과 이민에 대하여
이제는 본질과 진실을
알고 있지만, 여전히 오해를 하는 분들을 위해서
칼럼을 작성을 합니다.



뉴질랜드취업과 이민에 관한 정보는
실제 많은 부분에 있어서, 오해와 곡해와 
소문이 난무하는 분야입니다.

속성상, 이런 부분들이 존재를 할수 밖에 없고
이러한 정보들로 인하여, 소비자가 피해를 볼수
있기 때문에, 국가에서는 오래전부터
자격제도와 등록제 허가제로 법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국내뿐 아니라 뉴질랜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예를들면, 뉴질랜드의 어드바이져 제도가
그 것 입니다.
뉴질랜드내에서 뉴질랜드이민이나 비자에 관련하여
어드바이져가 아닌 사람이나 회사가
정보 제공 또는 상담 수속을 하였다면
큰 벌에 처하게 됩니다.



국내에서는
뉴질랜드취업에 관련해서는 고용노동부의
해외취업 등록과 허가가 필요하며
뉴질랜드이민에 관해서는 외교부의
해외이주알선 등록과 허가가 필요합니다.
만일, 이를 위반하게 되면, 뉴질랜드와 마찬가지로
큰 벌에 처하게 됩니다.

그러나, 실상, 국내나 뉴질랜드 모두
무자격 불법 업체들에 의하여, 정보가 유통이되고
있으며, 또한, 상담 및 수속이 진행되고 있는것 또한
사실입니다

물론, 소비자 피해가 발생이 되면
해당업체는 몇배의 중과되어 벌을 받게되지만
대부분의 무허가 업체들은 책임을 면하기
위하여, 폐업을 하거나, 도주를 하게됩니다.

기본적인 국가에서 정한 제도도 따르지 
않는곳이 소비자가 피해가 생겼을시
책임을 기대한다는 것 자체가 의미없는일
일수 있습니다.
 
뉴질랜드장기부족직업군 취업에 대하여
설명을 하다가, 가장 본질이 되는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만
이러한 기본이 문제가 되기에, 잘못된 정보와
소문이 난무를 하는것 같습니다.




뉴질랜드장기부족직업군은
크게 세가지로 나뉘어 질수 있습니다.

뉴질랜드 장기 부족직업군, 단기부족직업군
캔터베리 부족직업군으로 나뉠수 있으며
장기부족직업군중에는 절대 장기부족직업군
으로 다시 분류가 되기도 합니다.

이중 캔터베리 부족직업군은
뉴질랜드 남섬의 가장 큰 도시인 크라이스트쳐치
지역에 2011년 경에 대지진이 나면서
도시전체가 반파 되면서, 건설인력 위주의
인력이 급하게 필요하면서
뉴질랜드정부에서, 부족직업군을 분류하여
이민까지도 가능하게, 인센티브를 주게 되면서
생겨난 카테고리가 캔터베리 부족직업군입니다.



현재 약 6년이 경과된 시점에도
아직도 일손이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뉴질랜드의 특성상 모든 일이 느리지만
완벽하게 일을 하려는 성향때문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어찌보면, 앞으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쳐치가
지진에 가장 안전한 도시가
될수도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대부분의 건물들이 고강도 지진에 견딜수 있게
설계 및 건설되기 때문입니다.

장기부족직업군에 대하여 글을 쓰다보니
너무 길어졌습니다.
다음 칼럼에서 연속으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site top